[서평] 당신 옆에는 누가 있는가 ★★☆☆☆

서평



결정적 순간 당신 옆에는 누가 있는가

저자
로드 와그너, 게일 멀러 지음
출판사
비전코리아 | 2012-06-15 출간
카테고리
자기계발
책소개
‘최고의 성과’, ‘최상의 삶’을 위한 선택! 그것은 바로 전략...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읽게 된 동기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고 했다. 개인주의가 만연한 요즘 팀워크의 중요성에 대해 객관적인 지표로 강한 설득을 하는 여론조사기관 갤럽의 회장, 부회장의 이야기를 듣고자 한다.



책 리뷰


여론조사기관 갤럽 Gallup. 이 책은 깔끔한 문체에 끌려서 읽게 되었다. 꽤나 매력적인 제목 탓도 있지만 중간 중간 펼쳐지는 문장들이 논리 정연한 탓에 나도 모르게 고개를 끄덕일 정도였다.


번역 탓일까? 아쉽게도 이 책은 원제목인 "POWER OF 2" "두 사람의 힘" 을 깊이 풀어내지 못했다. 물론 여론조사기관의 대표들이 쓴 만큼 철저히 예시를 들고 조사 결과를 제시했지만 머리로는 이해가 되는데 마음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는 이야기들이 있었기에 아쉬움이 남는다.



파트너



일을 하다 보면 분명히 파트너를 만나게 된다. 여기에는 상사와 하급자. 동료와 고객 등 모두를 포함한다. 그들 모두가 나와 함께 일하는 파트너이자 서로 도와야 할 사람들이다. 하지만 어떻게 해야 서로 돕는 것일까? 왜 도와야 하는 것일까?



[직장에 단 한 명의 파트너만 있어도 파트너십이 전혀 없는 사람에 비해 다음 해에도 그 회사에 있을 거라고 말할 확률이 29퍼센트 높았고 평생 남아 있을 의향은 42퍼센트나 높았다.]


파트너십에 대해 저자는 8가지 요소를 제시한다. '상호보완, 공동의 임무, 공정성, 신뢰, 적극적 용인, 용서, 커뮤니케이션, 이타심' 이 그것이다. 사실 8가지 요소를 모두 충족하기란 불가능하다. 가족이나 배우자, 친구 사이에서도 힘든 요소를 업무 파트너와 맺는다는 것이 말이다.



적극적 용인, 커뮤니케이션



나는 세상 모든 것에 갖다 대는 잣대가 참 많은 사람이다. 까칠하다. 어렸을 적엔 마음에 들지 않으면 등을 돌려 버리곤 했다. 하지만 등을 돌렸던 상대와 다시 마주해야 하는 일이 생길수록 내가 무언가 잘못 하고 있음을 깨달았다.


많은 것을 경험하기 시작하면서 그동안의 과오가 부끄러웠다. 경험하지 않고 판단하는 것이 위험한 일임을 깨달았다. 극단적이었던 내 행동들이 조금씩 둥글게 변해갔고 이제는 상대방에게 크게 화를 낼 만한 일이 거의 없어졌다. 타인의 실수를 용인 할 줄 아는 여유가 생긴 것이다. 나로써는 큰 발전이었으며 지금껏 사회생활을 이어오는데 가장 큰 수확이라 생각한다.


반면 자신의 주장을 절대 굽히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물론 자신의 신념을 지키는 것은 중요하지만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게 아니라면 한수 접어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사회는 함께 사는 곳이며, 얻는 만큼 잃고, 잃는 만큼 얻는 곳이니까 말이다.


그것이 적극적 용인이고 이는 상대방과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다. 



함께. 그것이 파트너.



그동안 여러명의 파트너들과 일을 해왔지만 특별히 오랜기간 함께 해온 파트너들이 있다. 아침부터 밤까지 함께 하다보니 이제는 서로가 무슨 음식을 좋아하는지 주량이 어느 정도인지는 기본이다.



[혼자 있을 때보다 누군가와 함께 있을 때 인간은 30배 정도 많이 웃는다.]



하루에 절반가량을 회사에서 보내고 깨어있는 시간으로 따지면 거의 대부분을 회사에서 보낸다. 사람은 누구나 웃어야 행복하다. 파트너와 많이 웃어야 호감이 지속되고 업무 협조도 효율도 높아진다고 생각한다.



[성숙한 파트너는 동료의 거친 면을 인정하는 법을 터득한다.]



파트너는 동료이자 친구다. 




책 속의 좋은 글


- 혼자 있을 때보다 누군가와 함께 있을 때 인간은 30배 정도 많이 웃는다.

- 직장에 단 한 명의 파트너만 있어도 파트너십이 전혀 없는 사람에 비해 다음 해에도 그 회사에 있을 거라고 말할 확률이 29퍼센트 높았고 평생 남아 있을 의향은 42퍼센트나 높았다.

- 한 사람이 모든 것을 다 잘할 수는 없다. 누구나 각자가 잘하는 것이 있기 마련이다. - 에우리피데스

- 전반적으로 유능한 사람이 되려고 하면 성공할 수 없다. 자신만이 갖고 있는 탁월한 능력을 찾아내고 자신의 약점을 깨닫고 상대방이 어떻게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줄지 이해하는 것이 성공의 비결이다.

- 워비건 호수 효과는 자신이 모든 면에서 평규놉다 높다고 믿는 현상이다.

- 누구나 소질이 없는 부분이 있다.

- 우정 위에 세워진 사업보다는 사업 위에 세워진 우정이 낫다. - 존 D. 록펠러

- 임무를 수행할 때 두 사람의 의견이 일치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임무를 추구해야 하는 이유까지 같을 필요는 없다.

- 두뇌화상 연구를 통해 일단 신뢰가 형성되면 상대방이 협조하기 전에 먼저 협조적인 움직임을 보여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 성숙한 파트너는 동료의 거친 면을 인정하는 법을 터득한다.

- 상대방에게 눈에 거슬리는 점이 좀 있어도 크게 잘못되지 않았다면 어느 정도는 인정하고, 받아들일 여지를 남겨두어야 한다.

- 복수를 꿈꾸는 사람은 자신의 상처를 고스란히 간직한다. 그렇지 않았으면 멀쩡하게 다 나았을 상처를 말이다. - 존 밀턴

- 복수는 달콤하다. 두뇌영상법 연구에 의하면 되갚아주는 쾌감은 초콜릿을 먹을 때의 쾌감을 인식하는 뇌 부분에서 처리된다고 한다.



DragonAce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